컨텐츠상세보기

기본 이미지.
알라딘
한 달의 오키나와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김민주 (지은이) 
  • 출판사세나북스 
  • 출판일2022-01-20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내 인생 최고의 방학이었던 오키나와에서의 한 달
잊지 못할 오키나와의 친구들과 푸른 바다의 추억!
푸른 다이어리를 넘기면 가슴 설레는 한 달의 오키나와가 눈앞에!


‘딱 한두 달만 떠나고 싶다! 기왕이면 바다가 있는 곳으로….’
하던 일이 잘 안 풀려 어디론가 떠나고 싶었다. 그러다가 우연히 보게 된 오키나와 북부의 코발트블루 빛 바다 사진. 그 청량한 색에 반해 오키나와 한 달 살기를 결심했다.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오키나와의 여러 바다를 마음껏 누리고 현지 친구들을 사귀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좋은 음악을 듣는 치유의 시간. 슈리성, 츄라우미 수족관, 만자모, 비세 후쿠기 가로수길 같은 유명 관광지도 돌아보고 사키마 미술관 같은 의미 있는 장소도 방문한다. 소개받은 지인 덕분에 이토만에서 낚시도 해보고 오키나와 친구가 소개해 준 유명한 재즈바에도 가보고 현지인만 아는 맛집도 가본다. 한 달 살기가 끝나고 같은 해 여름, 다시 오키나와의 미야코지마로 여행을 떠난다. 은하수를 찾아 떠난 여행에서 오키나와 본토와는 다른 색다른 경험을 한다.
저자가 한달살이를 하며 경험하고 느끼고 사랑한 오키나와를 이 책을 통해 생생하게 만날 수 있다. 오키나와 현지인들과의 만남과 깊은 대화를 통해 그들의 문화를 느끼며 서로를 알아간 시간은 단순히 한 달을 머물며 여행한 것 이상의 의미를 주는 독특하고 의미있는 경험이었다. 이 책은 오키나와의 청량한 바다 사진과 함께 오키나와가 주는 힐링과 신비로운 기운을 느끼는 시간을 독자님들께 듬뿍 선사할 것이다.

저자소개

일상 같은 여행, 여행 같은 일상을 모토로 일상과 여행의 경계 없는 즐거운 삶을 살려 노력하고 있다. 2020년 초부터 유행한 코로나로 인해 국경을 벗어나 본 지 오래라 어서 하늘길이 열리기만을 기대하고 있다. 프리랜서 번역가이며 『초보 프리랜서 번역가 일기』와 『일본에서 한 달을 산다는 것』의 공저로 참여했다.

블로그 blog.naver.com/klkl1704

목차

1장 나하

처음부터 쉽지 않은 오키나와 살이 / 26

인연은 고구마 뿌리처럼 / 33

슈리성 탐방 / 41

이게 말로만 듣던 그? / 49

나쁜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 54



2장 자탄초

웰컴 투 스나베 / 72

오키나와의 동창회 / 86

오키나와의 아픔을 간직한 곳, 사키마 미술관 / 94

에이사의 거리, 코자 / 105



3장 온나손

다시 나하로 / 122

북부 일일 투어 / 134

오리온 맥주 공장 투어 / 152

이토만에서 낚시를 / 158

오키나와? 류큐? / 169

고릴라 촙에서 스노클링을 / 178



4장 다시, 나하

불고기는 역시 어디서나 먹힌다 / 188

바다 하나는 원 없이 구경할 수 있는 곳 / 199

재즈의 도시 오키나와 / 212

안녕, 오키나와 / 221



5장 한여름의 오키나와 – 미야코지마 이야기

별 보러 미야코지마로 / 236

이게 바로 미야코 블루 / 242

은하수를 찾아서 / 252

미야코지마에서 스노클링을 / 266

안녕, 미야코지마! 안녕, 나하! / 272

한줄 서평